문재인 대통령 "인도의 따뜻한 날씨 안고 온 국빈방문 감사"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국빈방한에 대해 "양국간 교류와 협력 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에도 성큼 봄이 온 기분"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SNS에 "모디 총리께서 인도의 따뜻한 날씨를 가득 안고 올해 첫 국빈방문을 해주셨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뉴델리 지하철에서 만난 인도 국민들이 생각난다. 진정으로 총리님을 좋아하는 모습에서 인도의 희망을 보았다"며 "총리님을 만난 우리 국민들의 반가운 인사에 저도 매우 기뻤다. 우리가 더 깊이 우정을 쌓는 만큼 공동번영의 희망도 커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편은 없으셨는지 모르겠다. 봄을 주고 가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한국을 찾았다.

양 정상은 전날(22일) 정상회담을 통해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 당시 합의했던 우리의 신(新)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Act East Policy)을 조화롭게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또 인도의 원전 건설에 대해 공감대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모디 총리는 올해 우리나라를 국빈으로 방한한 첫 외국 정상으로 모디 총리의 방한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또 이번 방한은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에 대한 답방이기도 하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7.10하락 0.5218:01 03/20
  • 코스닥 : 749.76상승 0.8518:01 03/20
  • 원달러 : 1130.40하락 0.218:01 03/20
  • 두바이유 : 67.61상승 0.0718:01 03/20
  • 금 : 67.63상승 0.3118:01 03/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