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값 내리막 지속… 잠실 트리지움·리센츠 '뚝뚝'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사진=뉴스1
서울 주택시장의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강남권 주요 재건축과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추가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시세보다 낮은 급매물이 나오곤 있지만 아직 수요자를 움직이긴 역부족인 것으로 관측된다. 

2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값은 전주보다 0.06% 하락했다. 이달 들어 첫째 주 -0.05%→둘째 주 -0.04% 등 2주 연속 하락 폭을 좁히다가 3주 만에 다시 하락 폭을 확대했다.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약세가 이어졌다. 송파구 아파트값이 -0.22%로 등락률이 가장 낮았고 ▲강남 -0.13% ▲강동 -0.10% ▲동대문·양천 -0.0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송파구에서는 잠실동 일대 트리지움, 리센츠 등 대단지 아파트의 중소형 주택형을 위주로 1000만~2500만원 가량 매매값이 내렸다. 고덕지구의 대규모 입주를 앞둔 강동구 역시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등 기존 아파트값이 뒷걸음질쳤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위축된 매수심리로 거래가 소강 상태를 보이면서 급매물도 늘어나는 추세지만 수요자 반응이 냉담하다”며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 대출 규제, 늘어난 세금 부담 등 삼중고를 겪는 강남권 재건축·대단지 아파트를 위주로 하락세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 지역 아파트값은 각각 0.03%, 0.02% 하락했다.

전세시장 역시 한산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한 주 새 0.07% 하락했다. 갭투자(전세를 끼고 집을 매수하는 방식)가 많았던 강북(-0.26%), 성북(-0.22%) 등에서 전세 매물이 쌓이며 이들 지역의 전셋값 내림세가 두드러졌다.

의왕, 안양 등 신규 입주 단지가 몰리며 경기·인천 지역 아파트 전셋값도 0.09% 떨어졌다. 신도시 아파트 전세가격 하락률은 0.12%로 매물 적체 등이 겹치며 전주 0.07%보다 하락 폭을 키웠다.

김은진 팀장은 “전세시장은 예년보다 봄 이사 움직임이 조용하다”며 “경기 남부권을 중심으로 입주물량 여파에 따른 전셋값 내림세가 더욱 확산되고 매매값까지 영향을 주면서 매매·전세시장이 동반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24하락 2.3811:16 10/24
  • 코스닥 : 651.90하락 7.0811:16 10/24
  • 원달러 : 1168.90하락 3.511:16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1:16 10/24
  • 금 : 59.67상승 0.7211:16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