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왜곡한 자유한국당 처벌하라"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

 
 
기사공유
/사진= 5·18시국회의,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포스터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퇴출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가 23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진보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5·18시국회의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이날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1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도 이날 집회에 참석go 뜻을 함께했다.

참가자들은 피켓을 들고 ‘5·18 역사왜곡 자유한국당 규탄한다’, ‘지만원을 구속하라’, ‘역사왜곡 처벌법을 즉각 제정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한 참가자는 “지만원 씨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ㆍ18 왜곡 발언은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시대를 역행하는 역사 왜곡”이라고 비판했다.

집회 시작 전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가자들을 향해 고성과 폭언을 쏟아내다 시민단체 회원과 몸싸움 등 충돌을 빚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집회가 끝나면 광화문 광장을 돌아 세월호 분향소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7.10하락 0.5218:01 03/20
  • 코스닥 : 749.76상승 0.8518:01 03/20
  • 원달러 : 1130.40하락 0.218:01 03/20
  • 두바이유 : 67.61상승 0.0718:01 03/20
  • 금 : 67.63상승 0.3118:01 03/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