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빈곤 갈수록 심화… 소득 하위 20%, 평균연령 63.4세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노년 빈곤이 사회 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고령층의 빈곤이 갈수록 심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해 4분기 소득 수준이 하위 20%인 계층(1분위)의 가구주 평균 연령은 63.4세로 15년 전(2003년 4분기)보다 11.7세가 높았다. 이는 전국 2인 이상 가구 대상조사다.

가구주 평균 연령은 대체로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빠른 속도로 상승했다. 소득 수준이 두번째로 낮은 계층인 2분위 가구주의 평균 연령은 53.8세였다. 15년 전보다 10.2세 높다.

소득이 중간인 3분위 가구주 평균 연령은 49.6세로 7.1세 높아졌고 소득이 두 번째로 많은 2분위 가구주 평균 연령은 48.8세로 5.4세 올라갔다. 소득이 가장 많은 5분위(상위 20% 계층) 가구주 평균 연령은 50.3세로 5.4세 상승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1분위 가구주 가운데 70세 이상 고령자의 비율은 2017년 4분기 37.0%에서 2018년 4분기 42.0%로 급격히 확대했다. 이는 전체 가구의 70세 이상 가구주 비율이 이 기간 11.6%에서 13.0%로 변동한 것과 대비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노인 구직자는 특별히 전문성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경기 변화에 취약한 편”이라며 “고령층은 취업하려고 해도 좋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상위 20% 계층과 하위 20% 계층 간 소득 분배 불평등 지표인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2017년 4분기 4.61배에서 2018년 4분기 5.47배로 커졌다.

정부는 고령자 빈곤 심화에 대응해 올해 4월부터 소득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자의 기초연금 기준액을 25만원에서 30만원으로 올리고 작년에 51만개였던 노인 일자리를 올해 61만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95상승 2.0718:03 03/22
  • 코스닥 : 743.97상승 0.4518:03 03/22
  • 원달러 : 1130.10상승 2.418:03 03/22
  • 두바이유 : 67.03하락 0.8318:03 03/22
  • 금 : 67.46하락 0.7718:03 03/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