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애들 불러라"… 승리 성접대 의혹, 치명타 입나?

 
 
기사공유
승리 성접대 의혹. /사진=임한별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이번엔 투자자 성접대 의혹에 휩싸였다. 오늘(26일) 한 매체는 "승리가 강남 클럽을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들에게 성접대까지 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했다"며 단독 입수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는 승리가 최근까지 공동 대표를 맡고 있었던 유리홀딩스의 현 대표 유모씨, 직원 김모씨 등과 나눈 것이다. 라면 사업 등을 이어온 승리는 투자 유치를 위해 2015년 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했고, 2016년 투자법인 유리홀딩스를 설립했다. 유씨는 배우 박한별 남편으로 알려져 있다.

이 대화 내용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채팅방에서 직원 김씨에게 "B씨(투자자)가 원하는 대로 다 해주고 아레나 메인 3, 4 잡고 대만에서 손님이 온 모양이야"라고 지시했다.

이에 승리의 지시를 받은 김씨는 "자리 메인 두 개에 경호까지 싹 붙여서 가기로… 케어 잘 하겠다"고 답했고, 승리는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고 당부했다.

또 김씨는 "부르고 있는데 주겠나 싶다. 일단 싼마이를 부르는 중"이라고 답했고 승리는 "아무튼 잘하라"며 사실상 용인했다.

당시 투자자 B씨는 여성이었지만, 함께 찾은 일행들은 대만인 남성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5년 말은 투자 유치를 위해 국내외 재력가들과 접촉하던 시기였다.

이후 유 대표는 채팅방에서 김씨에게 "내가 지금 여자들을 준비하고 있으니까 여자 두 명이 오면 호텔방까지 잘 갈 수 있게 처리하라"고 지시했고, 김씨는 10분 뒤 채팅방에 "남성 두 명은 (호텔방으로) 보냄"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승리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승리는 이번 성접대 의혹에 앞서 사내이사로 재직해온 클럽 버닝썬 논란으로도 도마 위에 올랐다. 버닝썬 논란은 지난 1월 MBC '뉴스데스크'가 지난해 11월 버닝썬 직원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20대 남성 김모씨의 인터뷰를 공개하면서부터 시작됐다. 김씨는 당시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보이는 여성을 구하려다 버닝썬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경찰과 클럽간의 유착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 마약류인 이른바 '물뽕'을 이용한 여성 성폭력 의혹도 불거져 논란이 됐다. 승리는 3월 군입대를 앞두고 버닝썬 사내이사직도 사임한 상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84하락 32.6618:03 02/21
  • 코스닥 : 667.99하락 13.6718:03 02/21
  • 원달러 : 1209.20상승 10.518:03 02/21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3 02/21
  • 금 : 56.41하락 0.5118:03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