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지역 분양가 오른다… 기본형건축비 2.25% 인상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건설현장. /사진=뉴시스 DB
기본형건축비가 3월부터 물가 상승분을 반영해 2.25% 인상된다. 이에 따라 북위례 등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의 분양가가 소폭 인상될 전망이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월1일부터 기본형건축비 상한금액을 1㎡당 195만3000원으로 개정 고시한다.

이번 인상분은 지난해 9월 191만원 대비 ㎡당 4만3000원 오른 것으로 3.3㎡로 환산하면 630만3000원에서 644만5000원으로 14만2000원 인상된다.

국토부는 이번 인상에 건강보험료, 국민연금보험요율 등 인상에 따른 간접공사비 변경과 시중노임 상승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본형건축비 인상으로 3월 이후 분양 단지의 분양가도 소폭 인상될 전망이다. 기본형건축비는 공공택지 등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에서 건설사가 받을 수 있는 최대 건축비기 때문. 여기에 택지비, 택지비가산비, 건축비가산비 등을 합쳐 분양가를 산정한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실제 분양가는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되므로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이번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한다.

한편 국토부는 매년 3월1일과 9월15일 등 연 2차례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정기적으로 조정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2하락 4.111:41 10/24
  • 코스닥 : 653.37하락 5.6111:41 10/24
  • 원달러 : 1169.70하락 2.711:41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1:41 10/24
  • 금 : 59.67상승 0.7211:41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