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분양 기지개… 5개 광역시 5월까지 1만7700가구 분양

 
 
기사공유
부산시내 한 아파트 건설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봄 분양성수기가 열렸다. 지방광역시에서는 올 1~2월 대구와 광주 분양물량이 호성적을 내면서 봄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더불어 지난해 다소 주춤했던 부산 분양시장은 올 봄을 통해 분위기 전환을 꾀할 조짐이다.

7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봄(3~5월) 지방 5개광역시(부산·대구·대전·광주·울산)에서는 전년 동기(1만290가구)보다 72.5% 증가한 총 1만7748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7227가구로 가장 많고 이어 ▲부산 5001가구 ▲대전 3596가구 ▲광주 1668가구 ▲울산 256가구 순이다.

대구와 광주는 올 1월 분양단지들이 대체로 높은 청약률을 기록하면서 봄까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부산, 울산은 이번 봄을 통해 분위기 반전이 필요해 보이는 상황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거래가 줄고 있는 아파트 매매시장에 비해 청약 경쟁이 치열한 분양시장이 주택시장을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올 1월 분양실적이 좋았던 대구·광주와 달리 지난해 부진했던 부산·울산 등은 이번 분양으로 분위기 반전이 필요하다”면서 “다행이 시장에서 지난해부터 기다렸거나 입지가 비교적 좋은 물량 중 상당수가 올 봄 공급이 계획돼 해당 지역의 청약열기가 점차 살아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95상승 2.0718:03 03/22
  • 코스닥 : 743.97상승 0.4518:03 03/22
  • 원달러 : 1130.10상승 2.418:03 03/22
  • 두바이유 : 67.03하락 0.8318:03 03/22
  • 금 : 67.46하락 0.7718:03 03/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