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 고급아파트서 라돈 검출… “분양가 높게 받아 놓고”

 
 
기사공유
경기도의 한 신도시 아파트에서 기준치를 11배나 초과한 라돈이 검출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경기도의 한 신도시 아파트 세대 내에서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한 입주민이 직접 간이 측정기로 집 내부 화장실의 라돈 수치를 측정한 결과 공동주택 권고기준보다 11배 이상 높은 수치인 세제곱미터당 2300베크렐로 나타났다.

한 입주민은 “200세대 이상 수치를 쟀는데 기준치(4pCi/L)보다 12배가량 높은 53pCi/L까지 나왔다”고 분노했다.

입주민들은 화장실 선반에 설치된 화강석을 라돈 유출의 원인으로 지목한다. 한 입주민은 참다 못해 라돈 발생이 의심되는 화강석을 직접 떼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해당 아파트는 공급 당시 분양가가 비싼 고급 아파트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68하락 3.9411:40 10/24
  • 코스닥 : 653.41하락 5.5711:40 10/24
  • 원달러 : 1169.70하락 2.711:40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1:40 10/24
  • 금 : 59.67상승 0.7211:40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