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머니] 달라지는 주택연금, 일찍 가입하는 게 나을까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앞으로 만 60세가 되기 전에도 집으로 평생 연금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은퇴후 소득절벽을 막기 위해 주택연금의 가입 연령을 낮추기로 했다.

주택연금은 만 60세 이상 주택 보유자가 한국주택금융공사에 집을 담보로 제공한 뒤 매달 일정액의 생활자금을 죽을 때까지 받는 제도다. 연금 가입 시점 집값을 기준으로 산정되는 연금 수령액은 집값이 높을수록 늘어난다.

집을 담보로 노후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 주택연금 활용법을 알아보자.

◆9억 넘는 집 담보 잡히면 월 130만원 연금

연금에 가입할 수 있는 주택 가격은 현재 시가 9억원 이하지만 앞으로는 공시가격 9억원 이하로 확대된다. 이는 현재 시가로 약 13억원에 해당한다. 서울 강남지역의 일부 아파트를 비롯해 약 13만채의 주택 소유자가 새로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주택금융공사의 분석에 따르면 만약 가입 연령이 55세까지 낮춰진다면 공시가격 9억원 아파트를 소유한 55세 A 씨가 자신의 주택을 담보로 받을 수 있는 연금은 매달 130만3000원이다. 가입 연령이 55세까지 낮춰지면 124만 가구가 추가로 혜택을 본다. 금융당국은 가입자의 주택 시가가 9억원을 넘을 경우 시가를 9억원으로 산정한 연금만큼만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또 주택연금 가입자가 사망하면 앞으로는 자녀 동의 없이도 배우자가 연금을 이어 받을 수 있다. 지금은 자녀가 동의해야 배우자가 연금을 받을 수 있다.

연금 가입자와 배우자가 모두 사망하면 주택 가격에서 매월 냈어야 할 이자와 그간 받은 연금 합계를 뺀 잔액을 자녀가 상속받는다. 이때 이자 및 그간 받은 연금이 주택 가격보다 많아도 자녀는 그 차액을 갚지 않아도 된다. 공사가 차액을 부담하기 때문이다.

또 주택연금 가입자는 불가피한 경우 연금 가입 주택을 전세 놓을 수 있다. 다만 요양을 하거나 자녀의 보살핌을 받아 다른 거주지에 살아야 하는 특수한 경우에만 임대가 허용된다. 지금은 가입자가 거주하면서 집 일부에 월세만 놓을 수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입자들이 주택연금에 가입한 집을 임대해 노후 자금을 비교적 쉽게 모을 수 있을 것"이라며 "청년이나 신혼부부용 주택 공급이 늘어나는 효과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얼어붙은 부동산, 언제 가입해야 할까

60세부터 가입 가능한 주택연금은 ▲가입 당시 주택 가격 ▲연금산정 이자율 ▲기대수명 등을 종합해 연금액이 정해진다.

연금액이 확정된 뒤에는 집값이 크게 올랐다고 당장 연금액이 늘어나지는 않는다. 집값이 고공행진한 지난해 상반기에는 주택연금에 들면 손해를 본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집값이 떨어져도 연금액은 동일하기 때문에 부동산 시장이 나쁠 땐 조기 가입자가 유리하다.

금융권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값이 18주 연속 떨어지는 등 부동산 경기가 당분간 침체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며 "주택연금을 염두에 둔 사람들은 늦기 전에 빨리 가입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59하락 11.0310:41 10/24
  • 코스닥 : 649.65하락 9.3310:41 10/24
  • 원달러 : 1170.40하락 210:41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0:41 10/24
  • 금 : 59.67상승 0.7210:41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