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임단협 결렬… "부산공장 유지 위기"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의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임단협)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지난 8일 진행된 제20차 본교섭에서 2차 수정제시안을 노조에 추가 제안했다. 수정안에는 실적 인센티브 1020만원과 원샷보너스 700만원 등이 포함된 총 172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인력 충원,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설비 투자, 중식 시간 연장 등 근무강도 개선안 및 배치전환 프로세스 개선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집행부는 추가 인원 200명 투입, 생산라인 속도 하향 조절, 전환 배치 등 인사경영권 합의 전환을 협상 막판 의제로 제시하며 사측 수용을 요구했다고 르노삼성차는 전했다.

그러나 르노삼성차는 인사경영권을 노조 합의로 전환 요구할 경우 부산공장이 개선한 글로벌경쟁력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출물량 확보 경쟁에서 밀릴 수 있어 부산공장 고용안정성까지 위협받을 것으로 판단한 것.

르노삼성차 측은 “임단협이 합의점을 찾지 못함에 따라 부산공장 지속가능성도 위협 상황에 놓일 것”이라며 “앞으로 일정이나 논의된 사항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9개월 동안 총 20차례 교섭을 진행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31하락 5.3110:09 10/24
  • 코스닥 : 653.67하락 5.3110:09 10/24
  • 원달러 : 1170.10하락 2.310:09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0:09 10/24
  • 금 : 59.67상승 0.7210:09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