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헐적 단식 방법, 16시간 공복 '당뇨'엔 위험하다?

 
 
기사공유
간헐적 단식 방법. /사진=SBS 방송캡처

가수 홍진영 언니 홍선영이 간헐적 단식에 도전, 간헐적 단식 방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다이어트에 돌입한 일상을 그렸다. 홍진영은 언니 홍선영씨에게 “시간 잘 지키고 있느냐”고 물었다. 홍진영 언니 홍선영은 간헐적 단식 방법을 배웠고, 8시간 동안 식사를 한뒤 16시간의 공복을 만드는 간헐적 단식에 도전했다.

홍선영은 “간헐적 단식? 며칠 안 됐잖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밖에 안 먹는다. 그런데 평소에 먹던 습관이 있으니까 6시 이후에 ‘오케스트라’다.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고 난리도 아니다. 6시 이후에 못 먹으니까 저장을 많이 해놔야 한다. 나 진짜 굶는 건 못 하겠다”고 말했다.

홍선영씨는 “간헐적 단식이 좋은 것이 먹고 싶은 거 다 먹어도 된다”며 “난 지금 이거 먹으면 하나씩 음식 맛을 기억해 밤에 배고플 때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간헐적 단식방법은 실제로 홍진영이 수년간 해온 다이어트 방법으로 홍진영은 간헐적 단식 효과를 묻는 홍선영에게 "내가 간헐적 단식에 선두주자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몇년 전 부터 했다"고 효과를 자신해 눈길을 끌었다.

간헐적 단식 방법은 시간이 꼭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생활 패턴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최적의 단식 시간도 소개됐다. 아침형과 저녁형으로 나뉜다. 아침형의 경우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식사 시간을 갖는 것이고, 저녁형은 오후 3시부터 밤 11시까지 식사 시간을 갖는 것이 효과적이다. 특히 중요한 것은 음식을 참는 시간이다. 음식을 먹지 않는 시간만 잘 지킨다면, 누구나 간헐적 단식의 효능을 얻을 수 있다.

한편 간헐적 단식의 가장 큰 치명적인 부작용은 ‘당뇨’를 겪는 환자들이라면 피해야 할 다이어트 방법이라는 것. 당뇨 환자들은 당을 조절하는 기능이 현저하게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간헐적 단식 방법에 대해 전문가들은 “평소에 소화기관이 좋지 못하거나, 역류성 식도염이 있는 경우에는 권장되지 않는다” 라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8.80상승 3.9418:01 03/26
  • 코스닥 : 736.81상승 9.618:01 03/26
  • 원달러 : 1133.40하락 0.818:01 03/26
  • 두바이유 : 67.21상승 0.1818:01 03/26
  • 금 : 66.34하락 1.1218:01 03/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