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국제도시 ‘규제 지역’ 묶이나

 
 
기사공유
송도국제도시 일대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GTX-B노선, KTX 등 개발호재 풍부… 비규제→규제지역 가능성 솔솔

송도발 호재로 인천 분양시장이 뜨겁다. 지리적 여건상 송도국제도시는 그동안 큰 관심을 받지 못했지만 최근 분위기가 반전됐다. 이유가 뭘까.

◆교통 호재 ‘현재진행형’

송도국제도시는 2003년 첫 분양 이후 16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인천 부동산개발의 중심에 있다. 송도로 수요가 몰리는 이유는 우수한 주거 인프라와 다양한 개발호재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또한 현재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을 비롯해 인천발 KTX, 골든하버 프로젝트 등 굵직한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며 특히 GTX-B노선은 송도 개발 호재 중 단연 주목받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올해 행정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에 들어간 GTX-B노선은 총 80.1km이며 인천 송도에서 서울 여의도와 용산, 서울역, 청량리를 거쳐 경기 남양주 마석을 잇는다. 개통되면 송도에서 서울역까지 약 20분대로 도착할 수 있어 송도의 숙제인 ‘서울 접근성’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인천발 KTX 사업도 주목된다. 수인선 송도역부터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내리 경부고속철도선 본선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개통되면 인천 주민의 KTX 이용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분양권 거래↑… 미래의 규제지역?

분양권 거래도 활발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올 1월까지 거래된 인천시 분양권 7940건 중 46%인 3623건이 송도 물건이다. 같은 기간 아파트 거래도 인천에서 가장 많은 1918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6·8공구 랜드마크시티는 1년5개월여 만에 다시 분양에 나섰고 국제여객선터미널, 복합물류센터 등 서해안 개발 최대 수혜지로 꼽히고 있다. 

송도 분양권 프리미엄도 높다. 올 6월 입주 예정인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2차’ 전용면적 84.97㎡(17층)는 지난달 5억6390만원에 거래됐다. 2016년 10월 평균 분양가 4억2000만원으로 분양됐던 것을 감안하면 3년 만에 1억원 이상 웃돈이 붙었다.

인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129.42㎡는 지난달 11억5288만원(33층)에 계약돼 지난해 1월부터 올 2월까지 거래된 분양권 중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송도 센트럴파크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송도는 비규제지역이라 대출 조건이 까다롭지 않고 전매제한도 6개월로 짧아 실수요자와 투자자의 관심이 높다”며 “최근 미분양도 없고 잇따른 호재로 규제지역으로 묶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39하락 5.2312:00 10/24
  • 코스닥 : 653.04하락 5.9412:00 10/24
  • 원달러 : 1170.20하락 2.212:00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2:00 10/24
  • 금 : 59.67상승 0.7212:00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