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클럽 아레나 폭행사건, 재수사 2주 만에 가해자 입건

 
 
기사공유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클럽 '아레나'. /사진=뉴시스 DB

1년 넘게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 폭행사건 가해자가 재수사 2주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강력계 미제사건전담팀은 아레나에서 보안요원으로 일했던 A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7년 10월28일 오전 4시쯤 아레나에서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일행이 맡아 둔 자리에 보안요원의 안내를 받지 않고 합석했다가 폭행을 당해 전치 5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관할인 논현파출소에서 현장에 출동해 사건이 서울강남경찰서로 넘어갔지만 1년 넘게 가해자를 특정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클럽·경찰 유착 의혹과 함께 부실 수사에 대한 의혹까지 제기됐다.

미제사건전담팀은 지난달 25일 재수사에 착수, 클럽 내·외부의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사건 관련자들을 모두 불러 조사한 뒤 A씨를 특정해 검거했다. 해당 CCTV 영상은 당초 수사를 맡았던 서울강남경찰서에서도 확보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크럽 아레나는 빅뱅 승리가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곳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8하락 1.5411:35 10/24
  • 코스닥 : 653.08하락 5.911:35 10/24
  • 원달러 : 1169.60하락 2.811:35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1:35 10/24
  • 금 : 59.67상승 0.7211:35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