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사과문→계약해지→경찰조사… '슈퍼스타의 몰락'

 
 
기사공유
정준영 사과문. 정준영 계약해지 정준영 동영상 루머.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의혹으로 불거진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해외 촬영을 중단하고 12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몰카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이 사과문을 게시한데 이어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지를 했다. 내일(14일) 경찰조사를 앞둔 정준영 그야말로 슈퍼스타의 몰락이다.

가수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10개월간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성관계 동영상 등 불법 촬영물을 수차례 공유한 혐의(성폭력처벌특별법 위반)를 받고 있다. 

'정준영 스캔들'은 지난 11일 'SBS 8시 뉴스'가 실명을 거론하며 정준영이 2015년부터 여성들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했고 이를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공유했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피해 여성만 10여 명이다. 이후 지라시를 통해 정준영 동영상 피해 여성 연예인들의 명단이 나돌면서 사태가 심각해졌다.

이에 정준영이 출연하는 예능프로그램 KBS2 ‘1박2일’, tvN ‘짠내투어’ ‘현지에서 먹힐까3’ 등은 분량 통편집과 하차를 발표했다.

이어 정준영은 tvN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을 중단하고 지난 12일 오후 입국, 13일 새벽 소속사를 통해 사과문을 배포했다. 정준영은 혐의를 인정했고 “부끄럽고, 죄스러운 마음으로 지면을 빌어 인사드립니다. 저 정준영은 오늘 3월 12일 귀국하여 다시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이미 늦었지만 이 사과문을 통해 저에게 관심을 주시고 재차 기회를 주셨던 모든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전했다.

그는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하였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다. 공인으로서 지탄받아 마땅한 부도덕한 행위였고, 너무도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흉측한 진실을 맞이하게 되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분들과, 실망감과 경악을 금치 못한 사태에 분노를 느끼실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사죄드린다"면서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이제는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준영은 마지막으로 "누구보다도, 저의 행동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신 여성분들게, 그리고 실망감을 넘어 분노를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저를 공인으로 만들어 주시고 아껴주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 내일(14일) 오전부터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없이 성실히 임하겠으며, 제가 범한 행동에 대한 처벌 또한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의 사과문 이후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정준영과의 계약해지 소식을 알렸다.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더 이상 정준영과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2019년 1월 자사 레이블 ‘레이블엠’과 계약한 가수 정준영과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소속 아티스트로 인하여 발생한 금번 사태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정준영이 사과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성실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2011년 코미디TV '얼짱시대5'로 데뷔한 정준영. 인디 록밴드 활동을 이어오던 그는 이듬해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4'에서 최후의 3인에 들며 인기를 얻었다. 특히 당시 로이킴과 듀엣으로 경연곡 '먼지가 되어'를 부른 것이 화제를 모았고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음악 활동을 이어갔다. 정준영 밴드에서 후에 드럭 레스토랑으로 이름을 변경한 그룹의 리더를 맡아 앨범 발매와 아시아 및 북미 투어를 진행했다. 가수 활동을 넘어 '1박2일' 등 인기 예능프로그램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6년 성추문으로 삐끗했지만 3개월여 만에 다시 복귀했고, 다시금 인기 탄탄대로를 걸었다.

하지만 이번 두 번째 성추문으로 촉망 받는 스타에서 그 스스로 인정했듯 '범행'으로 추락, 연예게 생활 마침표를 찍게 됐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8.80상승 3.9418:01 03/26
  • 코스닥 : 736.81상승 9.618:01 03/26
  • 원달러 : 1133.40하락 0.818:01 03/26
  • 두바이유 : 67.21상승 0.1818:01 03/26
  • 금 : 66.34하락 1.1218:01 03/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