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정유미·오연서·오초희 "정말 아닌데"… 정준영 동영상 루머에 '발끈'

 
 
기사공유
이청아 정유미 오연서 오초희. 정준영 동영상 루머. 사진은 이청아, 정유미, 오연서, 오초희(시계방향). /사진=장동규, 임한별 기자, 소속사 제공

정준영 동영상 루머에 애먼 이청아, 정유미, 오연서, 오초희까지 여성 연예인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청아는 지난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임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드린다"며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유미 소속사 스타캠프202 또한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및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소속 배우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터무니없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유포되고 있는 오연서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라며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된다.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과 오연서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초희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정말 아니라고요. 전 관계없는 일"이라며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몇 통의 연락을 받았는지 모르겠다. 선배님이 해준 말씀 배우는 사람을 이해해야하는 일인데 상처 많이 받지 말아라. 주변 분들,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감사하다. #멍멍 #내말좀들어봐"라고 분노했다.

앞서 정준영은 여성들과 성관계한 과정을 불법 촬영한 뒤 이를 지인들과 공유한 의혹을 받고 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부터 여성들과 성관계한 영상을 몰래 촬영해 모바일 메신저(카톡) 대화방을 통해 공유했다.

특히 지인이 영상을 보여달라고 하자, 정준영은 불법 촬영 영상물을 자랑하듯 공개했다. 이로인해 정준영 동영상 여자 연예인' 목록이 '지라시'(증권가 정보지) 형태로 돌았다.

이에 오연서뿐만 아니라 정유미, 이청아, 오초희, 트와이스 등 연예인들이 루머 확산을 막기 위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정준영은 지난 12일 귀국했다. 정준영은 이날 공식 사과문을 발표, 연예계 은퇴와 함께 경찰수사에 협조할 뜻을 밝혔다. 정준영에 대한 경찰조사는 내일(14일) 정준영이 자진출석하면서 시작될 전망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75하락 3.8711:44 10/24
  • 코스닥 : 652.91하락 6.0711:44 10/24
  • 원달러 : 1169.70하락 2.711:44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1:44 10/24
  • 금 : 59.67상승 0.7211:44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