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검찰, '김정남 살해' 베트남 여성 석방 불허… "심술궂은 결정"

 
 
기사공유
김정남을 암살한 혐의로 기소된 시티 아이샤(왼쪽)와 도안 티 흐엉. /사진=뉴시스
말레이시아 검찰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여성의 석방을 불허했다. 앞서 같은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 여성을 돌연 석방한 것과 대조되는 결정이라 주목받고 있다.

14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 검찰은 이날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31)의 살인 혐의에 대한 공소를 취소하지 않고 재판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흐엉 측 변호사는 말레이 검찰이 "심술궂은 결정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사흘 전 흐엉과 함께 범행을 저지른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7)는 지난 11일 검찰이 공소를 취하해 석방됐다. 팜 빈 민 베트남 외무장관은 12일 사이푸딘 압둘라 말레이시아 외무장관과 통화해 흐엉도 풀어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흐엉은 시티와 함께 2017년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아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70하락 4.9210:08 10/24
  • 코스닥 : 652.99하락 5.9910:08 10/24
  • 원달러 : 1170.10하락 2.310:08 10/24
  • 두바이유 : 61.17상승 1.4710:08 10/24
  • 금 : 59.67상승 0.7210:08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