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성태, KT와 커넥션 있었을 것… 본인 수사해야"

 
 
기사공유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정의당은 14일 검찰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특혜채용 혐의로 KT 전 임원을 구속한 것과 관련 "김성태 의원과 KT 간에 모종의 커넥션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해당 임원이 김성태 의원의 딸이 능력이 출중해서 그 모든 절차를 어기고 채용했을 확률은 희박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간 김성태 의원은 자신의 딸이 정당하게 입사했다고 항변하면서 부정 채용 사실을 극구 부인해왔다"며 "검찰에 의해 부정 채용이 확인된 이상 더 이상 거짓말을 할 수는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김성태 의원이 딸의 부정 채용에 대해 진실을 털어놓을 가능성도 그리 높지는 않아 보인다"며 "이제는 김성태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시점"이라며 김 의원에 대한 소환 조사를 촉구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김모 전 KT 전무(63)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씨가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김 의원의 딸을 채용하면서 절차를 어겼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당시 김 의원 딸의 이름이 1차 전형인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으로 전환된 후 지난해 2월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8.80상승 3.9418:01 03/26
  • 코스닥 : 736.81상승 9.618:01 03/26
  • 원달러 : 1133.40하락 0.818:01 03/26
  • 두바이유 : 67.21상승 0.1818:01 03/26
  • 금 : 66.34하락 1.1218:01 03/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