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울증 환자, 해마다 증가… '70대' 증가율 최고

 
 
기사공유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해마다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 조사 결과, 조울증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는 2013년 7만1000여명에서 2017년 8만6000여명으로 21%, 연평균 4.9% 증가했다.

이 가운데 70대 이상은 연평균 12.2% 증가해 전체 평균 증가율을 크게 웃돌았고 20대 8.3%, 60대 7.2%의 순으로 증가세가 뚜렷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많았다.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12.2%)과 20대(8.3%), 60대(7.2%)가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따지면 70대 이상(305명), 20대(209명), 30대(195명) 순서로 높았다.

전문가들은 조울증 환자 자체가 늘었다기보다는 치료를 받는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울증은 기분이 고조되거나 신체적, 정신적 활동이 빨라지는 등 ‘에너지가 넘치는’ 상태인 조증과 우울한 기분이 지속되는 우울증이 번갈아가며 나타나는 정신장애다.

사회적 영향도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뇌 속 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이 깨진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기분·생각·행동에 극단적 변화가 일어나는 질병으로 약물이나 상담 등 꾸준한 치료를 필요로 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