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승리는 억울해… "친구끼리 허세 부린 것"

 
 
기사공유
승리 인터뷰. /사진=장동규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가 해외 원정 도박 및 성매매 알선 혐의를 부인하며 “허세였을뿐”이라고 밝혔다.

지난 19일 '시사저널'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인터뷰를 통해 "카카오톡에서 '경찰총장'이라고 쓴 것처럼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거다.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란 여론으로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지금은 진실을 얘기해도 아무도 믿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한 승리는 “제가 유명하고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정말 냉정하게 ‘내가 했던 일들이 맞다, 안 맞다’ 판단되지 않을까봐 두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앞서 이 매체는 지난 14일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해 성매매 알선 및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보도했다. 승리는 2015년 당시 본인의 카카오톡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성매매 알선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김 대표를 '사기꾼'이라 지칭하며 "김 대표는 '니켈사업을 위해 인도네시아 왕을 만나러 간다'고 말하면서, 자신의 아내나 여자친구인 것처럼 동행할 미모의 여성을 소개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원정도박 혐의에 대해서도 "미국 카지노에서 2억원을 땄다는 내용의 카카오톡도 모두 허풍이었다. 당시 내가 돈 땄다고 하거나 돈 사진 보낸 건 다 허풍, 거짓, 자랑질 하려고 있지도 않은 사실을 얘기했다"고 부인했다. 그는 "김 대표는 내가 도박한 걸 보지도, 같이 있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같은 날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계는 승리를 비공개 소환해 마약 투약 의혹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현재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를 받고 있으며,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입건된 상황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65하락 4.1811:23 10/17
  • 코스닥 : 647.63하락 4.3311:23 10/17
  • 원달러 : 1186.30하락 1.511:2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23 10/17
  • 금 : 58.80하락 0.6211:2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