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광산'에 응답한 로드FC 김재훈 "붙으려면 빨리 붙자"

 
 
기사공유
금광산 김재훈(오른쪽). /사진제공=로드FC

로드FC의 '전직 야쿠자' 김재훈(30·팀 코리아MMA)이 배우 금광산(43)을 향해 으름장을 놨다.

21일 로드FC에 따르면 김재훈은 "금광산한테 할 말이 있다. 다 기사에 적어 달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김재훈은 금광산에 "나한테 싸움을 걸어놓고서 이제와 뒤로 빠지는 건 좀 그렇지 않나. 너무 남자답지 못하다"라며 "12월에 첫 대면을 했을 때 내가 너무 커서 쫄았다는 얘기도 들었다. 남자가 한 번 내뱉은 말을 주워 담지 못하면 그게 되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도 일반인이랑 싸우는 게 창피하다. 근데 금광산 본인이 먼저 싸우자 한 거 아닌가"라면서 "난 어이가 없다. 나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나 싶다. 일반인이랑 격투기 선수랑은 근력부터 다르다. 붙으려면 빨리 붙자. 사람들이 다 궁금해한다. 사람들 너무 기다리게 하지 마라. 너무 질질 끌면 당신만 후회한다. 내가 싸워주는 것만으로도 고맙게 생각해라"라고 경고했다.

또 특유의 입담과 독보적인 캐릭터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김재훈은 팬들에 "우리 팬들은 자꾸 내가 지는 걸 바라는데, 지는 거 말고 이기는 거 보여주고 싶다. 인터뷰마다 항상 말하는 거지만 이기고 싶다. 나는 상대방이 누구건 빼지 않는다. 재밌게 싸워 드릴 테니, 항상 응원 바란다"라고 전했다. 

앞서 금광산은 지난해 4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 실력이면 도전해 볼 만하다. 3개월만 준비하면 1라운드에 순시킬 수 있다. 나는 준비하고 있겠다. 언제든 연락을 달라"라며 김재훈에 도발한 바 있다.

이후 금광산이 로드FC와 정식 선수 계약을 체결, 두사람은 지난해 12월 열린 로드FC 051 XX(더블엑스) 대회장에서 대면식까지 가졌으나 대결은 성사되지 못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2하락 0.5309:20 05/22
  • 코스닥 : 707.38상승 3.409:20 05/22
  • 원달러 : 1193.50하락 0.509:20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09:20 05/22
  • 금 : 71.64하락 0.8209:20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