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정준영·버닝썬 이사 장씨

 
 
기사공유
여성과의 성관계를 몰래 촬영하고 이를 단체 대화방에 공유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가운데)과 '버닝썬 사태' 피의자 클럽 버닝썬 이사 장모씨(왼쪽), 클럽 ‘아레나’ 폭행사건 가해자인 보안요원 윤모씨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각각 출석하고 있다.
 

장동규 jk3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사진부 장동규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b>:Wa />/ <
  • 코스닥 : 0.00보합 0b>:Wa />/ <
  • 원달러 : 보합 0b>:Wa />/ <
  • 두바이유 : 보합 0b>:Wa />/ <
  • 금 : 0.00보합 0b>:Wa />/ <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