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준영 휴대폰 초기화, 삭제 내용은 확인 가능"

 
 
기사공유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구속 판결을 받은 가수 정준영. /사진=장동규 기자

경찰이 불법 촬영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씨(30)가 휴대전화 중 1대를 초기화한 것과 관련해 “삭제한 내용은 확인 가능하다”고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5일 오전 출입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본인(정준영)이 (휴대전화를) 가지고 한 행위가 있으나 다른 자료를 확보하고 있어 비교해 보면 원래 내용이 어떻게 구성돼 있었는지 확인 가능하리라 본다"고 밝혔다.

최초 정씨에게 제출받은 휴대전화 3대 중 나머지 2대, 과거 정씨가 휴대전화 복구를 맡겼던 사설업체 압수수색을 통해 나온 자료,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대검찰청에 넘긴 카카오톡 대화방 메시지 관련 자료 등을 상호 비교하면 삭제한 부분에 대해 확인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경찰은 정씨를 지난 14일과 17일 두 차례 불러 조사하고, 소위 '황금폰'으로 알려진 휴대전화를 포함해 총 3대의 휴대전화를 제출 받았다. 하지만 이중 1대에 대해 정씨가 초기화를 한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