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무선충전패드 언제쯤… 에어파워 출시계획 철회

 
 
기사공유

/사진=뉴스1
애플이 '에어파워'(Air Power)의 출시계획을 철회했다. IT부문에서 혁신을 이어온 애플의 높은 제품기준을 충족시킬 만큼의 기술력이 아직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9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댄 리시오 애플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은 "많은 노력을 했지만 에어파워는 우리의 높은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결국 프로젝트를 취소한다"고 말했다.

CNN은 이번 출시계획 철회로 애플이 이미지 타격을 받을 수 내다봤다. 애플이 제품의 출시계획을 밝히고 돌연 취소한 것은 이례적이다.

에어파워에 대한 출시계획은 2017년 '아이폰X' 공개 당시 나왔다. 아이폰, 애플워치, 에어팟 등을 동시에 무선 충전할 수 있는 제품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