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국제자산신탁 인수 추진

 
 
기사공유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는 국제자산신탁 경영권 지분인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MOU는 본격적인 절차 진행에 앞서 성공적인 거래를 이루기 위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신탁 대주주 유재은 회장과 체결됐다. 우리금융지주는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등과 실사에 착수하고 가격 협상,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2007년부터 부동산신탁업에 진출한 국제자산신탁은 지난해 기준 수탁고 23조6000억원과 당기순이익 315억원을 실현했다. 관리형 토지신탁과 담보신탁에 강하다는 평을 받으며 최근 대리사무 등 부동산개발 관련 부수업무 비중을 확대하는 등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국제자산신탁은 유재은 회장(55.7%)과 자녀 유재영(10%)이 지분 65.7%를 보유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자회사 우리은행은 6.5%를 갖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부동산신탁업은 자체성장성과 수익성이 높은 데다가 그룹 내 타 계열사들과의 업무확장성이 높아 우선인수를 추진한다"며 "인수할 경우 그룹 부동산금융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은행 등 계열사들과 함께 차별화한 종합부동산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말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9.76하락 2.4209:38 11/18
  • 코스닥 : 669.89상승 1.3809:38 11/18
  • 원달러 : 1165.20하락 1.409:38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09:38 11/18
  • 금 : 61.93하락 0.5409:38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