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카카오페이와 함께 전자영수증 발행 추진

 
 
기사공유

신한카드는 카카오페이와 손잡고 카드 영수증 디지털화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신한카드를 사용하면 종이 영수증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카카오페이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전자 영수증을 발행함으로써 ‘종이 없는’(Paperless)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용카드 결제에 따라 출력되는 종이 영수증의 발행량은 신한카드만 연간 23억 건에 달한다. 영수증을 받자마자 버리거나 받지 않는 사람도 많다. 일부 종이 영수증은 환경호르몬 물질이 검출돼 인체에 유해하다는 지적도 있다.

신한카드는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통해 전자 영수증을 발급하더라도 당분간 종이 영수증 출력을 병행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에서 제공하는 전자 영수증 저장 기능을 활용하기 때문에 카카오페이를 통해 금융거래를 하지 않는 고객도 별도 동의만 하면 전자 영수증을 받아볼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전자 영수증 서비스는 개인고객에 대한 서비스 향상에 중점을 두고 추진하는 것이며 더불어 사회적 비용 절감도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정보를 활용한 혁신 사례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70상승 28.0812:43 12/12
  • 코스닥 : 635.37상승 6.2412:43 12/12
  • 원달러 : 1187.10하락 7.612:43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43 12/12
  • 금 : 63.78하락 0.0612:4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