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케이, 의료비 도움 요청 '갑론을박'

 
 
기사공유
케이케이. /사진=케이케이 인스타그램 캡처

'쇼미더머니6'에 출연했던 래퍼 겸 작곡가 케이케이(본명 김규완)가 의료비 도움을 요청한 것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4일 케이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전신마비 상태이며, 치앙마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전투하는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케이케이는 힘겹게 병상에 누워있는 모습.

케이케이는 "묵고 있는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던 도중 5번, 6번 목뼈가 부서지는 큰 사고를 당했다"며 "두번에 걸친 긴급 수술도 잘 되어서, 재활의 가능성도 보인다고 한다"고 전했다.

다만 치료비 및 수송비가 7000만원이 넘는 상황. 그는 "한시바삐 귀국 후 치료를 진행해야하는데 한국 수송비만 천만원이 넘는다고 한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도움 부탁드린다"며 글 말미 계좌번호를 남겼다.

이 같은 케이케이의 글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한 누리꾼은 "다친 것은 안타깝지만 놀다 다쳤든 사고를 당했든 모금을 할 게 아니라 빚을 내서라도 병원비를 마련해야 한다"며 "우리나라엔 병원비 못내서 집까지 팔아가며 버티는 사람들도 많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청원이 아닌 개인 SNS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은 문제될 게 없다는 의견들도 있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그랜드캐니언 대학생 추락 사고'처럼 국민청원도 아니고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금을 하겠다는 건 문제 없다"며 "도와주지 않을 거면 욕은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는 앞서 논란이 된 '그랜드캐니언 대학생 추락 사고'를 언급한 것. 지난 1월 부산 동아대에 재학 중인 박준혁씨(25)는 그랜드캐니언에서 발을 헛디녀 추락해 머리 등을 크게 다치자 그의 가족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25살 대한민국의 청년을 조국으로 데려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린 바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