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나경원, 산불을 설명해줘야만 알아 듣나"

 
 
기사공유
손혜원(왼쪽)과 나경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임한별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정의용 안보실장 이석 논란과 관련,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손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 국민을 우려케한 국가재난 수준의 산불을 설명해줘야만 알아듣는 분이 나경원 원내대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정 실장을) 못 가게 붙잡은 것보다 산불에 대해 잘 몰랐다는 게 더 큰 문제다. 그걸 이 분은 아직도 모르는 걸까"라고 지적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장에서 정 실장의 이석을 막아 강원 고성·속초 산불 관련 위기관리 대응 회의를 지연시켰다는 책임론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심각한 상황임을 보고하고 이석이 필요하면 양해를 구했어야 하는데 그런 말이 없어 상황파악이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그는 "회의가 정회했다가 밤 9시20분 속개하고 조금 시간이 지나고 난 뒤 이석을 요청했다"며 "(이전에) 저희에게 산불의 심각성을 알리고 이로 인해 안보실장이 이석해야 한다고 양해를 구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밤 9시30분쯤 운영위원인 홍영표 대표가 갑자기 '불이 났는데 (정 실장 등을) 보내야 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저희는 심각성을 모르는 상황에서 길어야 30분 더 회의가 이어질 것이라 생각해 (회의장에 더 있기를 요청한 것)"라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