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개통 첫날 가입자 쑥쑥… KT·LGU+ 가입자 1만명 돌파

 
 
기사공유
/사진=장동규 기자

5세대 이동통신(5G) 단말기인 갤럭시S10 5G 출시 첫날인 5일 이통3사가 가입자 1만명을 속속 넘기며 순조롭게 5G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가장 먼저 가입자 현황을 공개한 곳은 KT다. KT는 5일 오후 2시25분 5G 일반 가입자 1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KT 관계자는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의 영향으로 단시간에 가입자 1만명을 돌파했다”며 “전체 가입자 중 90% 이상이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2030세대는 전체의 60% 수준으로, 데이터 사용이 많은 젊은 층이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한 KT를 선택했다”고 분석했다.

이통3사 가운데 5G 완전 무제한 요금제를 정식으로 출시한 통신사는 KT가 유일하다.

KT가 가입자 현황을 공개한 후 LG유플러스도 가입자 현황을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5일 오후 3시 기준 갤럭시S10 5G 가입자가 1만50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같은 추세대로라면 초기물량이 첫날 완판될 가능성이 크다.

LG유플러스 측은 “월등하게 저렴한 무제한 요금제와 두배 높은 공시지원금의 영향이 크다”며 “LTE 고객이 5G로 전환하는 부담을 최소화한 것이 결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47만5000원으로 매장에서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추가지원금 15%를 더하면 최대 54만6250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한편 오후 4시50분 현재 SK텔레콤은 아직 5G 가입자 현황을 공개하지 않았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