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2조원 다이소, 소비자 빼고 모두 ‘적’?

 
 
기사공유

다이소 매장. /사진=장동규 기자

이곳은 편의점일까, 대형마트 혹은 대형수퍼마켓(SSM)일까, 문구점일까. 종합생활용품전문점 다이소에 관한 얘기다. 다이소는 상호명대로 웬만한 건 ‘다 있소’다. 없는 품목을 찾는 게 더 어렵다. 심지어 가격도 싸다. 가성비 ‘소비 트렌드’의 최고 수혜업체 중 하나다.

다이소의 몸집이 갈수록 커지자 여기저기서 잡음이 나오기 시작했다. 동종업계 고객을 조금씩 뺏기고 있는 대형마트나 SSM은 다이소도 출점규제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과자나 음료 등 먹거리를 판매하는 다이소에게 고객을 뺏기고 있는 편의점주들도 불만을 표출한다. 다이소의 현재 위치는 어디일까.


◆“규제, 다이소도 해라”

업계에 따르면 다이소 매장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300개를 넘어섰다. 지난해에만 100개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은 1조9785억원으로 2조원에 육박하는 실적을 냈다. 이는 전년보다 20% 이상 증가한 수치다. 다이소는 2013년부터 5년 동안 연 평균 매출이 21.6% 늘어났다. 성장세가 가파르다.

다이소의 성장 비결은 결국 ‘가격’이다. 500원부터 시작하는 3만2000여종 생활용품의 저렴한 가격은 고객들의 발길을 가볍게 한다. 2000원 이하 제품 비중만 70%가 넘는다. 소비자는 어떤 제품을 집어도 가격표 때문에 집은 물건을 다시 내려놓을 일이 없다. 오히려 너무 저렴해 놀란다.

직장인 박모씨(33)는 “다이소에서는 가격부담 없이 장바구니를 들고 쇼핑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며 “대부분 저품질인 걸 알고 사 큰 불만도 없다”고 말했다. 이처럼 다이소는 1300개가 넘는 점포수로 접근성을, 낮은 가격대로 가성비을 잡으면서 국내 생활용품점 가운데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했다.



하지만 다이소의 성장과 함께 주변 업종의 불만도 커지기 시작했다. 최근 다이소나 무인양품 등 생활용품점에서는 먹거리도 판매한다. 다이소에 가면 과자류, 음료류 등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식품을 만날 수 있다. 무인양품의 경우에도 1인가구를 겨냥한 카레, 파스타소스, 라면 등을 판매한다. 비슷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편의점 입장에선 이런 가성비마켓이 반가울리 없다.

한 편의점주는 “상권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대체로 주변에 다이소가 들어오면 기존 편의점 매출이 증가하기 힘들다”며 “경쟁 편의점뿐만 아니라 다이소 출점까지 걱정해야하는 처지다. 다이소가 술과 담배를 안 팔아서 다행일 정도”라고 토로했다.

최근 온라인쇼핑에 치이며 실적부진을 겪는 대형마트도 다이소의 성장에 고민이 많다. 1인가구가 늘면서 소량의 물건을 사려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대형마트보다 다이소 같은 생활용품점이 인기다.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은 몇 해 전 한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의 경쟁상대는 대형마트”라고 직접 밝히기도 했다. 가성비를 무기로 대형마트 고객을 뺏어오겠다는 의지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대형마트와 편의점을 계열사로 둔 대형유통기업들의 볼멘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성장세가 한풀 꺾인 대형마트처럼 오프라인채널인 다이소도 실적부진에 시달려야 하지만 오히려 성장해서다. ‘규제할거면 다이소도 해라’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골목상권 다이소가 죽였나

결국 정치권에서도 다이소 규제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올 초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은 준대규모 점포에 대통령령으로 결정한 매출액 기준을 초과하는 기업의 직영점·체인점을 포함하는 내용의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최근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2012년부터 대형마트와 SSM 등 준대규모 점포의 영업시간 제한과 의무휴업을 규제하고 있다”며 “그러나 매출액이 준대규모 점포와 비슷한 이케아·다이소 같은 점포들은 규제대상의 울타리 밖에 있어 지역상권이 위축되고 있다”고 법안 발의의 취지를 설명했다.

지난해 말 발의된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법안도 크게 다르지 않다. 서 의원은 일정 이상의 매출액이나 자산총액 기준을 넘어서는 기업의 직영점·체인점을 준대규모 점포로 넣는 내용을 발의했다.

다이소는 억울할 수 있다. 실제로 다이소 때문에 주변 상권 실적 하락이 생겼다는 구체적인 통계치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오히려 집객효과가 있다는 반박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또 성장세가 알려진 것처럼 매우 가파른 건 아니다. 다이소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017년보다 16.5% 감소했다.


다이소 내부./사진=류은혁 기자

◆유통공룡이 오히려 침해?

관련 법안이 통과되면 다이소는 직격타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2010년대 들어 대형유통업체가 출점제한, 의무휴업의 규제를 받았지만 다이소는 이를 피해 출점수를 꾸준히 늘려 매출 증대를 이뤄냈다. 출점이 제한되면 성장세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오히려 대형유통업체들이 최근 가성비를 중시한 초저가 상품을 내놓으면서 기존 업체들의 파이를 빼앗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들이 스스로 가성비 제품 판매에 주력하면서 다이소 같은 가성비업체들과의 경쟁체제를 만들었다는 주장이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오프라인채널 불황으로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초저가 상품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며 “신세계만 해도 다이소와 유사한 ‘삐에로쑈핑’을 내놨다. 장기적으로 기존 가성비업체들도 설자리를 잃을 수 있다. 이는 소비자 입장에서 선택권에 제한이 생기는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88호(2019년 4월16~22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8%
  • 22%
  • 코스피 : 2064.91하락 13.0314:34 10/18
  • 코스닥 : 646.22하락 3.0714:34 10/18
  • 원달러 : 1181.40하락 5.614:34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4:34 10/18
  • 금 : 59.23상승 0.4314:34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