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결국 사용량 제한 삭제… “상업 이용은 계속 적용할 것”

 
 
기사공유
KT가 논란이 된 하루 사용량 제한 약관 조항을 삭제했다. /사진=KT

KT가 논란이 된 하루 사용량 제한 조항을 삭제했다. KT 측은 “일반 사용자와 상업적인 사용자를 구분해 악용하는 사례는 막겠다”고 밝혔다.

9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월 8만원 이상 5G 무제한 요금제에 포함된 데이터 하루 사용량 제한 조치를 삭제했다. 당초 KT는 5G 요금제 약관에 ‘하루 53GB(기가바이트)를 초과해 이틀 연속 사용자에 대해 1Mbps의 사용제한을 둔다’는 조항을 삽입한 바 있다.

이 조항을 두고 여론은 들끓었다.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루 사용량을 제한하는 것은 무제한이 아니라 과대·허위광고에 해당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KT는 이날 오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해당 내용을 삭제한 5G 서비스 이용 약관을 개정 신고했다.

다만 데이터를 사업용, 상업용으로 과도하게 사용하는 경우에는 일반 사용자들의 품질저하를 막기 위해 제한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KT 관계자는 “일반 이용자의 원활한 5G 서비스 이용을 위해 해당 조항을 삭제했다”며 “하지만 상업적으로 악용하는 사용자의 행위는 막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KT와 같이 하루 사용량을 50GB로 제한한 LG유플러스는 아직 약관을 개정하지 않았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해당 조항은 4G LTE 시절에도 약관에 포함된 내용이다. 과도한 상업적 트래픽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며 “과거에도 규정은 있었지만 실제 데이터 속도제한을 적용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5.29상승 7.1210:29 10/16
  • 코스닥 : 650.10상승 3.310:29 10/16
  • 원달러 : 1186.60상승 1.410:29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0:29 10/16
  • 금 : 59.42하락 0.6110:29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