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물뽕' 칵테일 먹이고 성폭행했다" 폭로 등장

 
 
기사공유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마약을 이용해 성폭행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텐아시아는 한 법조계 관계자 말을 빌려 여성 A씨가 지난 2012년 3월 미국에서 최종훈이 준 칵테일을 받아 마신 뒤 정신을 잃고 그에게 강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최종훈이 건넨 칵테일에 이른바 '물뽕'이라고 불리는 마약류(GHB)가 들어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최종훈을 이달 내로 고소할 계획이다.

A씨 측근은 "A씨가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 성관계 몰카 영상이 불법 유포된 사건을 보면서 자신의 피해 상황을 알리고 사과를 받기 위해 고소를 결정했다"고 매체에 전했다.

한편 최종훈은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휴대전화 단체 채팅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측은 이날 최종훈을 단톡방에 직접 찍은 불법 촬영물 1건을 올린 혐의(성폭력 처벌법상 불법촬영 및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 다른 음란물 5건을 올린 혐의 등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종훈은 또 지난 2016년 2월 음주운전 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80하락 11.8918:03 05/17
  • 코스닥 : 714.13하락 3.4618:03 05/17
  • 원달러 : 1195.70상승 4.218:03 05/17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8:03 05/17
  • 금 : 72.46상승 0.4218:03 05/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