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아이와 함께 꽃구경, "관절 건강 챙기세요"

 
 
기사공유
전국적으로 다양한 봄맞이 축제가 한창이다. 문화체육관광부 통계에 따르면 4~6월에 총266개의 지역축제가 개최되는데 4월에 131건이 집중되어 있다.

그런데 사람이 많이 몰리는 벚꽃 축제는 걸을 수 있는 아이도 안거나 업어야 하는 일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때 아이를 번쩍 들어 안거나 장시간 안거나 업고 있으면 자연히 허리 및 신체 관절에 무리가 간다.

이와 관련해 정형외과 전문의 임상윤 원장은 “야외활동 시 아이가 보채거나 잠든 경우, 혹은 불가피한 상황이 생기면 안게 되는데 갑자기 아이를 들어올릴 때 허리에 가해지는 압력은 아이 체중의 10배 가량이다.”라며, “허리에 순간적인 충격이 가해지면 급성 디스크나 염좌가 생길 수 있고, 장시간 무리하게 되면 허리 뿐 아니라 어깨나 손목에도 무리가 가기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빠들이 아이를 목말을 태우는 경우도 더러 있는데, 이때도 조심해야한다. 목뼈와 목 주변 및 어깨 근육을 압박하기에 통증을 유발하기 쉽다.

긴 시간이 아니더라도 목말을 태울 때 무리가 가기에 목말을 태울 때는 최대한 아이를 높은 곳에 위치 시킨 후에 어깨 위로 올리고, 일어날 때는 허리 힘이 다리 힘을 이용해 일어나는 것이 좋다.

임상윤 원장은 “평소 운동량이 부족하거나 허리나 관절이 좋지 않다면 조금만 무리해도 통증이 생기고 질환이 심해지게 된다.”며, “만약 통증이 생기면 충분히 휴식을 취하는 것이 우선이고, 시간이 지나도 증상이 완화되지 않고 2주 이상 통증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특정 동작을 할 때 허리가 아프고 안정을 취했을 때 증상이 호전되면 단순 염좌나 근육통일 가능성이 크다. 그렇지만 통증이 심하고 통증 범위가 넓어진다면 전문의의 진단 및 치료가 필요하다.

아이와 함께 외출할 때는 유모차를 챙겨 허리나 관절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하고, 불가피한 상황에서 아이를 안을 때는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일어나거나 앉는 것이 허리 건강에 좋다. 만약 장거리 운전을 한 이후나 목과 허리가 경직된 상태라면 충분한 스트레칭 후에 활동을 해야 부상 및 질환을 예방할 수 있겠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