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출신 박수무당 누구…수천만원 사기 의혹 '혹시 OOO?'

 
 
기사공유
연예인출신 박수무당. /사진=MBC 방송캡처

연예인출신 박수무당의 실체가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연예인 출신 박수무당 박 도령의 사기행각을 조명했다.

이날 여성 무속인 양미정씨(가명)는 1990년대 댄스 그룹으로 활발하게 활동했던 박수무당 박 도령에게 수천만 원을 주고 신내림을 받았다고 말했다.

2년 전 일이 잘 풀리지 않아 박 도령을 찾았던 양씨는 ‘신내림 굿’을 받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양 씨가 거부할 경우 동생이 대신 받아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양씨는 평소 무속 신앙을 믿지 않았던 그녀였으나, 1990년대 댄스 그룹에서 활동하며 각종 방송에 출연했던 유명 가수 출신의 박 도령이 거짓말을 할 것이라고는 의심하지 않았기 때문. 얼굴이 알려진 박 도령이 사기를 칠 것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고 결국 3700만원을 내고 신내림 굿을 받게 됐다.

굿은 한 시간 동안 진행됐다. 박 도령은 양씨에게 자리에서 계속적으로 뛸 것을 주문했다.

이 영상을 본 송민 무속인은 “일반 사람은 3분 뛰면 못 한다”며 “이건 신이 오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헛수고 했다. 비싼 돈 내고 줄넘기를 하다 온 셈”이라고 설명했다.

양씨는 수상한 신내림 굿 이후 무속인이 됐지만, 한 번도 조상신이 들어오는 경험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데도 그가 무속인 생활을 결심한 것은 한 달에 300만원의 수입을 보장해준다는 박 도령의 제안 때문이었다. 하지만 양씨는 한 달에 80만원 정도를 받았다. 6개월 후 양씨는 박 도령에게 신내림 굿 비용을 환불해달라고 요구한 뒤 헤어졌다.

연예인이었던 박 도령이 무속인의 길로 접어든 건 2016년으로 알려졌다. 희귀병을 앓는 딸을 살리기 위해서였다. 방송을 통해 그의 사연이 전해지기도 했다.

방송에 따르면 박 도령이 처음 신딸을 받기 시작한 건 무속인이 되고 1년 정도 지난 뒤부터다. 박 도령은 4년 동안 6명의 신딸을 둔 것으로 알려졌으나 “신딸은 세 명이고, 이 중 인연이 됐던 친구들은 두 명”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신내림 굿을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애동무당이 신딸을 만드는 건 이례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자신은 신아빠에게 1000만원을 주고 내림굿을 받았지만, 자신의 신딸들에겐 기본 3000만원 이상의 비용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도령은 “노코멘트 하겠다”라고 했으며 개인방송 조작에 대해서는 “재연 방송 같은 거다”고 해명했다.

양씨는 박도령이 신딸에 집착하는 것에 대해 “남는 것이 많다. 액수가 크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사연을 접한 형사 출신 김복준 교수는 “사기 굿에 당했을 떼 굿에 들어간 비용 목록을 확인하고, 부당이득금반환청구 소송을 진행할 것”을 조언해 화제가 됐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