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가 점포수 3년 새 2만개 실종… 자영업 침체 여파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상권.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 상가 점포수가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영업 경기 악화의 영향으로 폐업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서울시 공공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기준 서울에서 영업중인 상가 점포수는 47만957개로 2017년 말(47만8909개)보다 7952개 적었다.

상가 점포수는 2015년 말 48만8422개에서 2016년 말 49만773개로 늘었지만 이후 감소세가 뚜렷했다.

유형별 상가 점포수를 보면 프랜차이즈 점포수는 2018년 말 기준 4만2452개로 2015년 말(4만1254개)보다 1198개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일반 점포수는 44만7168개에서 42만8505개로 1만8663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자영업 경기 침체에 임대료 및 인건비 상승 등 부담이 더해져 폐업하는 자영업자가 늘면서 영업 점포수가 줄고 있다”며 “특히 3년 전과 비교해 프랜차이즈 점포수는 증가한 반면 일반 점포수는 크게 줄었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자본규모가 작고 영업환경이 열악한 소상공인의 폐업이 많았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5:32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5:32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5:32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5:32 05/24
  • 금 : 69.22하락 2.0115:32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