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가디언 “손흥민, 압박 속에서 더욱 빛나는 슈퍼 히어로”

 
 
기사공유
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맨시티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은 후 포효하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사진=로이터

손흥민이 이번에도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많은 이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예상한 가운데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신승을 거뒀다. 이런 가운데 현지 매체도 손흥민의 활약을 조명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후반 33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4일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으며 팀의 리그 5경기 연속 무승 사슬을 끊어낸 손흥민은 이번 시즌 본인이 득점한 15경기에서 팀이 모두 승리를 거둘 만큼 존재감이 남다르다. 특히 아시안컵 일정을 치르고 복귀한 직후에는 팀의 주축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가 부상으로 결장한 상황에서 4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팀의 4연승을 이끌기도 했다.

인상 깊은 활약이 이어지자 현지 유력 매체도 손흥민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영국 ‘가디언’은 12일 ‘토트넘의 슈퍼 히어로는 압박 속에서 더 활약한다’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칼럼은 “올해의 선수상에는 라힘 스털링과 버질 반 다이크가 수상할 것이라는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러나 내 생각에는 손흥민 역시 이들과 나란히 할 ‘TOP 3’의 선수다. 그는 환상적인 선수이며 정말로 꾸준하고 압박 속에서 오히려 더 활약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손흥민을 올해의 선수 후보로 꼽았다.

이어 “맨시티전에서 케인이 경기장을 빠져 나가자 부담을 지게 된 손흥민은 마치 더 동기부여가 된 것처럼 더 나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기술적인 능력과 강인한 정신력을 지닌 특별한 선수다. 여러 언어를 구사하는 데다 멋진 미소까지 지녔으며 놀라운 득점들을 만들어낸다. 여기에 정말 최선을 다해서 어떤 압박도 대처하는 손흥민은 슈퍼 히어로다”고 극찬을 이어갔다.

여기에 “손흥민은 케인이 7경기에 결장하는 동안 4경기에 나서서 모두 승리를 거둔 경험이 있다. 현재 상황은 그에게 있어 새롭지 않다. 손흥민은 본인의 어깨에 지워진 책임감을 감당할 수 있는 선수다”며 케인이 남은 경기를 치를 수 없는 상황에서 손흥민의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