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기업 절반 사이버보안 체계 미흡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IBM이 12일 전세계 3600명 이상의 보안 및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기업 사이버공격 대응 실태’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기업 중 절반 이상이 사이버보안 사고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지 못했다.

응답 기업 중 77%는 조직 전반에 걸쳐 일관되게 적용되는 사이버보안 사고 대응계획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또 대응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답한 23%의 기업 중에도 절반 이상(약 54%)은 사고 대응 계획에 대한 테스트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더불어, 유럽연합 개인정보보호법이 시행된 지 1주년이 된 시점에도 규정을 완벽하게 준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은 46%에 달했다.

이 밖에 올해 처음으로 자동화가 기업의 사이버공격 대응 역량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했다. 자동화를 활용하는 기업은 특히 사이버공격 탐지 및 예방 부문에서 자동화 미활용 기업 대비 25% 높은 역량을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조직 내에서 자동화를 활용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은 23%에 그쳤으며 보통 혹은 미미한 수준으로 활용하거나 전혀 활용하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77%에 달했다.

홍성광 한국IBM 보안사업부 총괄 상무는 “IBM은 조사를 통해 기업이 30일 이내에 사이버공격에 대응하고 피해 확산을 방지한다면 평균 100만달러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업들이 사전 사고 대응 계획을 철저히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정기적인 모의 테스트와 충분한 인력, 프로세스 및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 적절한 계획을 수립하고 자동화에 대한 투자가 이뤄질 경우 보안 사고가 발생했을 때 많은 지출이 발생하는 상황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