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조현민, 입관식서 오열… 조양호 회장 마지막 길 배웅

 
 
기사공유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 자매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아버지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입관 절차를 마친 뒤 빈소로 향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배훈식 기자
지난 8일 별세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유족들이 장례 이틀째 진행된 입관식에 참석했다. 조 회장의 유족은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딸 조현아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1남2녀와 손자 5명이 있다.

이들은 13일 오전 11시20분쯤 빈소에서 나와 병원 내 입관실로 향했다. 조 사장 등 삼남매는 애통함 속 입관실로 향했다.

유족들은 입관실에서 약 1시간여의 시간 동안 조 회장과 마지막 이별의 시간을 가졌다. 다만 조 회장의 아내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빈소가 마련된 이후 빈소를 찾지 않았으며 입관식에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들은 약 1시간 뒤 입관식을 마치고 나와 비통한 표정으로 다시 빈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상주인 조 사장이 굳은 표정으로 가장 먼저 빈소에 들어섰고 뒤 이어 조 전 부사장과 조 전 전무가 돌아왔다.

한편 지난 8일 미국 LA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한 조양호 회장의 장례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12일부터 회사장으로 5일간 진행된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