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펀드 '단독질주'… 올해 돈 몰린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베트남이 올해 국영기업의 민영화와 대형 기업공개(IPO), 기업실적 호조 등의 이슈로 투자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올 들어 해외펀드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줄고 있는 반면 베트남펀드는 자금 유입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펀드 수익률도 회복세를 보인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베트남펀드에는 올 들어 922억원(11일 기준)이 순유입됐고 최근 한달 동안 303억원이 들어왔다. 해외펀드 중 올해 자금이 순유입된 펀드는 총 20개 지역 중 베트남뿐이다. 같은 기간 해외주식형펀드에서는 9206억원이 빠져나갔다.

베트남펀드의 평균수익률은 8.13%를 나타낸다.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펀드는 ‘미래에셋베트남투자신탁’(10.25%)이다. 다음으로 ‘유리베트남알파’(10.06%), 삼성베트남증권(9.90%) 등의 뒤를 잇는다.

베트남 호찌민 지수(VN)는 현재 985선까지 올라왔다. 올초 891선보다 10.5% 상승한 수치다. 이는 베트남정부가 추진하는 증시 활성화정책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포스트 차이나’로 비유되며 2030년에 중국에 버금가는 경제 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힘을 보탰다.

경제의 펀더멘털도 견고한 편이다. 올 1분기 베트남 국내총생산(GDP)은 6.79%로 정부의 전망(6.6%)을 웃돌았다. 지난 5년간 평균 상승률인 5.7%도 넘어섰다. 특히 제조업분야에서 12.4%의 성장률을 보인 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한 자산운용사 투자전략팀장은 “다만 베트남증시가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었다고 보기 어려우나 기본적으로 경제성장률 등 펀더멘탈이 다른 신흥국 대비 우호적인 것은 사실”이라며 “변동성을 고려해 중장기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3.56상승 28.9513:17 10/14
  • 코스닥 : 642.89상승 9.9413:17 10/14
  • 원달러 : 1181.90하락 6.913:17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3:17 10/14
  • 금 : 60.44상승 2.6713:17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