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자동 신고대행 서비스

 
 
기사공유
/사진=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15일부터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자동 신고대행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경우 총 수익금이 연간 기본공제금액인 250만원을 초과한 투자자는 양도소득세 과세대상자가 돼 세금을 납부해야 한다. 수익 발생 이듬해 5월 말까지 주소지 관할 세무서에 양도소득세 자진신고 후 세금을 납부해야 하며 미신고시 가산세가 부과되는 등 불이익을 볼 수 있다.

지난해 유안타증권을 통해 해외주식을 매도한 고객 중 기본공제금액 250만원을 초과하는 고객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또 타 증권사의 해외주식 내역까지 포함해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신고대행 서비스를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고객의 경우 신고 진행 현황을 실시간으로 검색할 수 있고 예상납부 세액도 조회 가능하다.

황재훈 유안타증권 스마트채널팀장은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신고대행 업무를 자동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 운영하고 있다”며 “후강퉁 거래뿐 아니라 선강퉁, 미국 주식거래 등 해외주식 투자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 번에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어 세무 업무 경험이 없거나 세무서 방문이 번거로운 투자자들에게 편리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안타증권의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자동 신고대행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은 홈페이지 및 티레이더(HTS), 영업점 방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8:01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8:01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8:01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1 05/27
  • 금 : 66.73하락 2.4918:01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