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아시아나 매각 긍정적, 다소 시일 걸릴 것"

 
 
기사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성공적인 오픈뱅킹 도입을 위한 향후 과제' 세미나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수정 자구안에 대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결단을 내린 것으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매각이 이뤄지기까지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오픈뱅킹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채권단이 금호의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매각 결정은 금호가 회사를 살리겠다고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봐서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채권단 결정이 이뤄지고 채권단 협의과정을 통해 결정이 돼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날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채권단이 자구안을 받아들일 경우 금호아시아나와 경영정상화를 위한 MOU가 진행되고 이후 매각 절차도 진행된다. 다만 매각 진행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위원장은 "매각 절차는 아마 채권단이 수정안을 받아들이면 MOU를 체결하고 진행될 것"이라며 "다만 아시아나가 작은 회사가 아니기 때문에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된다고 해도 여러달 걸릴 것이고 시간이 가변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수 의향자가 나타나지 않을 것에 대한 생각이나 인수 금액 등 구체적인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이르다"고 말을 아꼈다. 금호 측이 아시아나항공에 5000억원 자금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해서도 즉답을 피했다.

그는 "회사를 매각하기로 했으니 아마 채권단이 매각을 받아들일 경우 이에 대한 패키지 지원 등이 모색될 것"이라며 "지원액은 채권단에 맡기고, 현재 정확한 금액을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