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 발레단 '백조의 호수', 파리 공연 위해 힘찬 날개짓

 
 
기사공유
누구나 알고 있는 그 백조의 호수. 하지만 누구나 감동을 줄 수는 없다.
©유니버설발레단

6월 프랑스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Palais des Congrès de Paris)에서 초청 공연을 갖는 유니버설 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전해준 감동은 남달랐다.

'백조의 호수'는 지그프리드 왕자와 오데트 공주의 사랑 이야기다. 오데트 공주는 로트바르트에 의해 사랑의 힘만으로 풀 수 있는 백조로 변하는 마법에 걸렸다. 지그프리드 왕자는 오데트 공주를 만나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지만, 왕궁 무도회에서 로트바르트의 계략으로 오딜(흑조)에게 사랑을 고백하며 비극을 맞게 된다.
©유니버설발레단

이번 공연은 2막4장의 공연은 숨가쁘게 진행된다. 특히 왕궁무도회에서는 무용수들이 왈츠, 폴로네이즈, 스페인춤, 나폴리춤, 헝가리춤, 마주르카춤 등 다양한 춤사위를 선보인다. 특히 정통적인 발레 의상이 아닌 화려한 의상이 눈길을 끈다.

이어지는 밤의 호숫가에서의 군무는 공연의 하이라이트다. 무도회에서의 화려한 의상이 아닌 전통 발레복인 튀튀를 입은 발레리나들이 쉴 틈 없이 대형을 바꿔가며 아름다움을 연출한다.
©유니버설발레단

지그프리드 왕자를 연기한 발레리노 마밍은 큰 신장을 바탕으로 역동적인 모습을 선보였는데, 조각같은 외모가 팬덤을 형성하기에 충분하다.

유니버설발레단의 수석무용수로 오데트 공주이자 오딜을 맡은 발레리나 홍향기는 백조와 흑조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연기한다. 솔로에서 파드되(2인연기)까지 매 순간 고난도 테크닉과 적절한 표정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처음에 등장하기만 했을 뿐인데 객석에서 그녀를 향해 쏟아지던 환호와 박수가 공연이 진행될수록 이해가 됐다.
©유니버설발레단
커튼콜에서 관객의 박수와 환호는 끊임없이 이어졌다. 수차례 막이 내려갔다 다시 올라갔지만 아쉬움 때문인지 관객의 박수는 잦아들지 않았다.

이런 호응이 발레의 본고장인 프랑스에서도 이어질수 있을까. 발레단의 관계자는 엄격한 잣대로 평가해주길 바랬지만, 호흡을 가다듬을 새도 없이 군무를 이어간 단원들의 땀과 탄성을 자아내던 테크닉을 생각하면 기대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6.15상승 2.3818:03 04/19
  • 코스닥 : 762.57상승 9.0518:03 04/19
  • 원달러 : 1136.90보합 018:03 04/19
  • 두바이유 : 71.97상승 0.3518:03 04/19
  • 금 : 71.07하락 0.2618:03 04/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