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위스 H2E와 합작법인 설립… 유럽 친환경 상용차시장 공략

 
 
기사공유

현대차, 스위스 H2E와 합작법인 설립.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Energy’(이하 H2E)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급증하는 유럽 친환경 상용차시장 공략한다. 15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양재동 사옥에서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 롤프 후버 스위스 H2E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 설립에 참여하는 H2E는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지속가능한 이동성 확보와 전국 수소 충전 네트워크 구축 등을 목표로 지난해 5월 출범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의 사업개발 및 수행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으로 설립되는 합작법인에 오는 2025년까지 7년간 매년 단계적으로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게 된다. 합작법인은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를 통해 스위스 지역의 다양한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리스 형태로 제공하는 등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 상용차로 유럽 각 국가별 친환경 상용차시장을 공략하고 앞으로 국내시장은 물론 미국 등 다른 국가로의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유럽 주요 국가들은 수소전기차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구매 보조금 및 충전소 구축비용 분담 등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이 공급될 예정인 스위스의 경우 총 중량 3.5톤 이상의 화물차에 대해 도로세를 부과하지만 수소전기 및 배터리전기 트럭의 경우 도로세를 면제해 준다.

이인철 현대차 부사장은 “현대차는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통해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대차는 수소전기 트럭 상용화를 계기로 수소전기차 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