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대활약에 일본도 '후끈'… 가생이닷컴 “토트넘에 메시 있었네”

 
 
기사공유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경기 후 4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환호하고 있는 토트넘 홋스퍼의 (왼쪽부터) 페르난도 요렌테, 손흥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사진=로이터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원정팀의 무덤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무려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의 극적인 4강 진출에 기여했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 축구 팬들도 손흥민을 향한 찬사를 보내고 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게 3-4로 패했다. 합계 4-4를 기록했으나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둔 토트넘이 4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 동점골과 역전골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챔피언스리그 통산 11호·12호골을 연거푸 터뜨리며 우즈베키스탄 출신 공격수 막심 샤츠키흐(11골)가 갖고 있던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안방에서 승리를 다짐한 맨시티가 경기 초반부터 앞서갔다 전반 4분 라힘 스털링이 순식간에 득점에 성공하면서 맨시티가 앞서갔다. 그러나 불과 3분 만에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오른발로 때린 공이 골키퍼 발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기세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반 10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전매특허인 오른발 감아차기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20호골이었다.

이후 맨시티는 10여분 만에 베르나르두 실바와 스털링의 골을 만들어내며 3-2 역전을 이끌었다. 그러나 이대로 경기가 끝난다면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토트넘이 진출하는 상황인 만큼 맨시티가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여기에 후반 14분 케빈 데 브라이위너의 패스를 받은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강력한 슈팅이 토트넘 골망을 가르면서 맨시티가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하지만, 토트넘이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페르난도 요렌테가 골맛을 봤다. 요렌테의 손에 공이 살짝 스친 것처럼 보였지만, 주심은 VAR(비디오 판독) 끝에 득점을 인정했다.

이후에도 맨시티가 VAR 판정에 울었다. 후반 추가시간 스털링이 극적인 골을 터뜨리며 에티하드 스타디움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으나 VAR 판독 후 오프사이드 판정이 선언되면서 득점이 취소됐다. 맨시티와 토트넘의 희비가 엇갈린 순간이었다. 결국 토트넘이 합계 스코어 4-4로 구단 역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이루게 됐다.

손흥민의 맹활약에 일본 축구팬들도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해외 누리꾼 반응 번역 사이트인 ‘가생이닷컴’에 따르면 이날 경기 후 일본 네티즌들은 “아시아인이 도달하지 못했던 영역에 들어서 버렸구나”, “아시아의 유일한 월드클래스”, “오늘은 손의 날이구나”, “토트넘에 메시가 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49상승 10.3210:42 10/16
  • 코스닥 : 650.65상승 3.8510:42 10/16
  • 원달러 : 1186.30상승 1.110:42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0:42 10/16
  • 금 : 59.42하락 0.6110:42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