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율희 둘째 임신 해프닝, 무슨 일?

 
 
기사공유
율희 둘째 임신 해프닝. /사진=KBS 2TV 방송캡처

'살림남2' 율희가 둘째 임신 해프닝을 겪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최민환은 아내 율희가 임신 증세를 보이자 어머니에게 알렸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부리나케 달려와 집을 청소해주고 율희의 식사를 손수 준비하는 등 기뻐했다. 남편이 태몽을 꾼 것 같다고까지 했다. 그사이 최민환은 장인과 장모를 만나 율희의 임신 소식을 전했다. 그러자 장인은 태어나지도 않은 둘째 아이가 딸이라며 옷을 사러 갔다. 심지어 최민환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만약에 딸이 태어난다면 딸을 더 좋아할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이윽고 네 사람은 최민환·율희 부부의 집에서 만났다. 자고 있던 율희는 이들이 함께 나타나자 어리둥절했다.

율희 어머니가 먼저 “우리 딸 축하해”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율희 아버지와 시어머니가 임신한 것이 맞는지 확인했다. 율희는 당황하며 “내가 임신했냐”고 말했다. 그래도 못 믿는 눈치에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사건의 원흉인 최민환은 “율희가 화장실에 계속 다녀왔다”며 “첫째 아이 임신 때와 증세가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율희는 “증상이 하나도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율희는 "이번엔 가능성 없다. 다음달이면 몰라도"라고 말해 둘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24하락 17.715:02 10/18
  • 코스닥 : 645.79하락 3.515:02 10/18
  • 원달러 : 1181.70하락 5.315:0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02 10/18
  • 금 : 59.23상승 0.4315:0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