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나·이문호 대표 구속할까

 
 
기사공유
애나. 이문호 대표. 버닝썬. /사진=장동규 기자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이문호 공동대표와 중국인 출신 MD(머천다이저, 상품기획자) '애나' A씨에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이 대표와 A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사건을 검토한 검찰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수차례 소환조사와 신체·거주지 압수수색을 통해 이들의 혐의를 특정했다.

이 대표와 A씨는 클럽 내에서 수차례에 걸쳐 필로폰 등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한차례 기각된 이후 추가 수사를 진행해왔다.

다만 경찰은 이들이 클럽 차원에서 조직적인 유통을 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기존 혐의에 더해 추가 투약 혐의를 확인했다"며 "조직적 유통행위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버닝썬 MD 조모, 한모, 이모씨 등 3명은 마약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 가운데 조씨의 첫 재판은 이달 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렸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