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마포구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

 
 
기사공유
대우건설이 마포구 일대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서울 마포구 일대에서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날 진행된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주택건축사업본부와 기업가치제고본부 임직원 1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벽지제거, 천장 도배, 단열작업, 장판 교체, 내외부 주거환경 개선 작업 등을 실시했다.

대우건설은 2007년부터 실시해온 전사 릴레이봉사활동의 범위를 장애인 대상 시설 인프라개선, 방문봉사 위주에서 2018년 한국해비타트와 함께하는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으로 확대했다. 올해만 총 6회의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계획 중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 이외에도 복지시설 방문 봉사, 바자회,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테마의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51상승 8.2614:20 05/22
  • 코스닥 : 708.49상승 4.5114:20 05/22
  • 원달러 : 1195.60상승 1.614:20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4:20 05/22
  • 금 : 71.64하락 0.8214:20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