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투르크멘 가스화학플랜트 방문… 현대가 준공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투르크메니스탄의 가스화학플랜트.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대엔지니어링이 준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종합석유화학단지인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를 18일(현지시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이번 방문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도 동행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전날 두 정상이 플랜트와 석유화학 산업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뒤라 더욱 뜻깊은 방문이 됐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3년 3조4000억원에 본 사업을 수주했으며 지난해 10월 무재해로 준공했다. 준공된 플랜트에서는 연간 40만톤의 폴리에틸렌과 8만톤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해 연간 6억달러의 수익 창출이 기대된다.

한편 이날 현장에는 문 대통령 외에도 무랏겔디 메레도프 투르크메니스탄 석유가스부총리, 라시드 메레도프 대외관계 부총리겸 외교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진기훈 주 투르크메니스탄 대사,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도 동행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9.30하락 18.6415:03 10/18
  • 코스닥 : 645.80하락 3.4915:03 10/18
  • 원달러 : 1181.70하락 5.315: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03 10/18
  • 금 : 59.23상승 0.4315: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