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 새 역사' 토트넘의 승승장구는 '현재 진행형'

 
 
기사공유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3-4 패배 후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극적인 4강 진출을 일궈낸 토트넘 홋스퍼 선수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이번 시즌은 다사다난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역대급 성적을 내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리버풀을 맹추격하면서 우승권까지 접어들었으나 무승 늪에 빠지면서 차기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권까지 위태한 상황에 이르렀다.

챔스에서는 시작부터 험난했다. 조별예선 첫 경기에서 인터밀란에게 1-2로 패하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였던 토트넘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리오넬 메시와 조르디 알바 콤비에 완벽하게 무너지면서 2-4 대패를 당했다. 여기에 조 최약체로 꼽히던 PSV 아인트호벤과도 경기 종료 직전 루크 데 용에게 뼈아픈 실점을 하면서 3경기를 1무 2패로 마쳤다.

아인트호벤를 득실차로 겨우 앞서는 등 사실상 최하위의 성적을 기록한 토트넘은 벼랑 끝까지 몰렸다. 그러나 아인트호벤과 조별예선 4차전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로 2-1 역전승을 거둔 토트넘은 인터 밀란까지 1-0으로 꺾으면서 토너먼트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이후 조 1위를 확정지으면서 로테이션으로 임했던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원정 경기에서 패색이 짙던 후반 40분 케인과 루카스 모우라가 동점골을 합작하면서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었고, 같은날 아인트호벤과 무승부에 그친 인터 밀란을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제치면서 가까스로 16강 무대에 올라섰다.

토너먼트에 오른 토트넘은 16강에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위를 질주하고 있었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상대했다. 도르트문트는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4-0으로 완파하는 등 엄청난 전력을 과시하면서 A조 1위에 올랐다. 16강 1차전을 앞두고는 마르코 로이스 등 주축들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에서 잠시 주춤했던 도르트문트였지만, 토트넘 역시 케인과 델레 알리가 결장하는 만큼 힘든 대결이 예상됐다.

그러나 토트넘은 안방에서 도르트문트를 3-0으로 완파하면서 8강 진출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대승의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16강 1차전 전까지 아시안컵 복귀 후 3경기 연속 골을 넣으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던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도 선제골을 넣으며 ‘꿀벌 킬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후 토트넘은 도르트문트의 홈구장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위고 요리스의 선방으로 상대방의 파상공세를 잘 막아낸 후 복귀한 케인이 결승골을 넣으면서 합계 스코어 4-0 완벽한 마무리로 8강에 오르게 됐다.

8강 상대는 더욱 까다로웠다. 바로 사상 첫 쿼드러플(4관왕)을 노리는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였다. 설상가상으로 토트넘은 사우샘프턴과 리버풀에게 연패를 당하는 등 분위기가 매우 좋지 못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이번에도 예상외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토트넘은 새롭게 개장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다소 소극적으로 경기에 나섰던 맨시티를 상대로 1-0 신승을 거뒀다. 2차전에서는 ‘원정팀의 무덤’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무려 7골을 주고받는 명승부 끝에 3-4 패배를 당했으나 합계 스코어 4-4, 원정 다득점 원칙에서 앞서면서 극적인 4강 진출을 달성했다.

토트넘 구단 첫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유러피언컵을 포함해서는 1961-1962시즌 이후 처음)이라는 위업에는 단연 손흥민이 중심에 있었다. 1차전에서 개인 능력으로 결승골을 만들어 낸 손흥민은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2차전에서도 자칫 대패의 분위기로 휩쓸릴 수 있는 상황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면서 영웅으로 등극했다.

한 시즌에 두 차례나 원정 다득점 원칙 끝에 차기 라운드에 진출한 토트넘은 이제 레알 마드리드와 유벤투스를 꺾고 올라온 이번 시즌 최고의 ‘다크호스’ 아약스를 상대한다.

신·구 조화가 완벽하게 이뤄진 ‘크루이프의 후예’들이 유럽 강호들을 상대로도 엄청난 경기력을 보여줬던 만큼 토트넘의 결승 진출을 낙관하기란 어렵다. 여기에 8강에서 맹활약했던 손흥민이 경고 누적으로 1차전을 결장하게 되면서 악조건 속에서 경기를 치러야 하는 토트넘이다.

그러나 이번 시즌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토트넘 선수들이 증명해냈던 저력을 고려한다면 4강에서도 예상을 뛰어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다. 약 1년 동안 단 한 건의 영입이 없었던 악조건 속에서도 숱한 강호들을 물리쳤던 토트넘이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8:03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8:03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8:03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8:03 05/20
  • 금 : 72.46상승 0.4218:03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