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엔트리SUV '베뉴', 뉴욕 오토쇼서 실체 드러내

 
 
기사공유
현대차 엔트리SUV 베뉴.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베뉴’(VENUE)가 실체를 드러냈다. 18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새로운 엔트리SUV ‘베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베뉴’는 현대차의 최신 디자인 스타일을 감각적으로 풀어내 견고한 SUV 이미지에 젊고 세련된 디자인을 입힌 것이 특징. 차명은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의미한다. 실내공간은 물론 이 차와 함께 도달할 장소 등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자동차 미국법인(HMA)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오늘 공개한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SUV 베뉴는 첫 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며 “기존과는 다른 엔트리SUV를 찾고 있는 고객들을 위해 베뉴는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 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을 제공해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강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뉴의 전면 디자인은 상단에 턴램프를, 하단에는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DRL), 프로젝션 헤드램프를 배치한 분리형 레이아웃, 세련된 디자인의 캐스캐이딩 그릴로 스타일리시한 베뉴의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켰다. 측면 디자인은 과감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볼륨감이 돋보이는 휠아치로 스포티한 SUV의 이미지를 선보였다.
현대차 엔트리SUV 베뉴. /사진=현대자동차
후면부는 간결한 면 구성과 와이드한 범퍼 디자인으로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모습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리어램프는 보는 각도에 따라 반짝거리는 패턴을 보여주는 렌티큘러 렌즈를 세계 최초로 적용해 전면부 디자인과 매칭되면서 베뉴 만의 모던하고 개성 강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인테리어는 견고하고 단단한 구조의 크래시패드에 심플하며 개성 있는 에어벤트 디자인, 사용자를 고려한 편리한 조작 버튼 구성으로 젊은 감성의 다이내믹한 베뉴만의 실내 디자인을 구현했다.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심리스(외곽 프레임이 없는) 디자인의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원형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공조 버튼, 동승석 앞에 위치한 개방형 수납공간 등 디자인뿐만 아니라 실용성도 놓치지 않았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전무는 “현대차는 베뉴로 고객들이 취향에 맞춰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SUV 라인업을 강화했다”며 “베뉴는 현대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녹여내면서 동시에 베뉴 만의 독특한 매력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15상승 12.9810:58 10/16
  • 코스닥 : 651.52상승 4.7210:58 10/16
  • 원달러 : 1185.70상승 0.510:58 10/16
  • 두바이유 : 58.74하락 0.6110:58 10/16
  • 금 : 59.42하락 0.6110:58 10/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