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리풀터널’ 22일 오전 5시 개통… 내방-강남역 이동 20분 단축

 
 
기사공유
서리풀터널(내방역 측) 입구. /사진=서울시
서울 서초대로 내방역-서초역 구간을 직선으로 연결하는 ‘서리풀터널’이 22일 오전 5시 개통된다. 서초동 서리풀공원 내 국군정보사령부 부지로 인해 중간이 끊긴 채 개통됐던 미완의 ‘서초대로’가 40년 만에 완전 연결되는 것.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리풀공원을 왕복 6~8차로로 관통하는 총연장 1280m ‘서리풀터널’을 이날 정식 개통한다.

국방부와 6년여간(2002년 6월~2008년 12월까지 18차례)에 걸친 협의 끝에 2015년 군부대 이전을 완료하고 2015년 10월 첫삽을 뜬 지 3년5개월(43개월) 만이다. 총 사업비 1506억원은 전액 시비로 투입됐다.

현재 이 구간을 차량으로 이동하려면 방배로, 효령로, 서초중앙로 등 주변도로로 우회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하지만 ‘서리풀터널’이 개통되면서 출퇴근 시간대 25~35분이 걸리던 내방역-강남역 구간 통행시간이 5~12분으로 20분 이상 단축될 전망이다. 아울러 만성 지·정체 도로인 남부순환로 등 주변도로의 교통 혼잡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서리풀터널’은 서초구 방배동 내방역에서 서초동 서초역을 왕복 6~8차로로 연결하는 터널이다. 터널 내부구간(400m)과 옹벽구간(110m)은 왕복 6차로, 나머지 구조물이 없는 구간은 왕복 8차로로 건설됐다.

공사현장 주변 주민의 일상생활을 고려해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할 수 있는 ‘무소음·무진동 공법’을 적용했다. 또 보행자 중심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당초 계획에서 터널 길이를 약 45m 늘려 횡단보도를 설치했다.

여기에 터널 상부에는 서리풀공원과 연계해 지역주민들이 쉴 수 있는 녹지공간도 조성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25상승 513:13 05/22
  • 코스닥 : 708.03상승 4.0513:13 05/22
  • 원달러 : 1194.90상승 0.913:13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13:13 05/22
  • 금 : 71.64하락 0.8213:13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